'정글의 법칙' 보나 "당연히 야식으로 먹을 줄 알았는데"…야식 잃고 서러움에 '울상'

SBS뉴스

작성 2019.01.11 22: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보나 "당연히 야식으로 먹을 줄 알았는데"…야식 잃고 서러움에 울상
보나가 야식을 잃은 서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 마리아나'에서는 먹을 것에 대한 강한 집착을 보이는 보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보나는 박태환을 도와 코코넛 크랩 잡기에 나섰다. 그 결과 코코넛 크랩을 2마리 잡아 복귀했다.

김병만을 포함한 병만족은 코코넛 크랩 사냥 소식에 반색했다.

더 사냥을 할지, 어떻게 요리를 할지 고민에 빠진 순간, 김병만은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먹는 게 어떠냐?"라고 제안했다.

이에 병만족은 모두 좋다고 족장의 제안에 찬성했다.

하지만 이때 혼자 잔뜩 풀이 주인공이 있었다. 바로 우주소녀 보나.

보나는 잔뜩 풀이 죽어 "안녕"이라며 크랩을 향해 인사를 했다.

보나는 "상상도 못 했다. 내일 먹을지. 오늘 야식은 이거구나 했다. 그런데 족장님이 너무 단호하셔서 말도 못 했다"라며 "당연히 야식으로 먹을 줄 알았다"라고 아쉬워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