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부대 지휘 장성, 부하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보직해임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1.11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보부대 지휘 장성, 부하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보직해임
국방부 직할부대인 정보사령부 예하 777부대의 사령관인 A 소장이 부하 여직원 성추행 등의 혐의로 11일 보직해임됐습니다.

국방부는 이날 정보부대 지휘관인 A 소장의 보직해임 사실을 전하면서 "군인사법 등의 규정과 절차에 따른 보직해임이었다"고 밝혔습니다.

A 소장이 지휘하는 777부대 대북 감청 임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방부는 A 소장에 대한 보직해임 이유에 대해 "부하 직원(여성 군무원)에 대한 강제 추행과 직권 남용 등의 혐의"라며 "(피해자와 가해자) 양측의 진술이 상이해 아직 다툼의 여지가 있지만, 현 상황에서 정상적인 부대 지휘가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보직해임 조치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A 소장은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고 국방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국방부 직속 수사기관인 조사본부는 추가 조사 후 필요한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입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777부대 사령관의 직무대리는 해당 부대의 참모장이 수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