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올해 여야정 상설협의체 정착…빠른 시일내 2차 회의"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1.11 14:32 수정 2019.01.11 1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올해 여야정 상설협의체 정착…빠른 시일내 2차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1일) 낮 청와대에서 홍영표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을 함께 하며 여야정 상설 협의체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권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홍 원내대표에게 "1차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에 이어 2차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어달라"고 요청했고 "올해 협의체를 정착,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여야정 상설협의체는 지난해 11월 첫 회의를 열어 민생 입법을 위한 초당적 협력과 대표성 및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 개혁 노력 등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민생과 경제에 활력이 있도록 힘을 쏟아 달라"며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법과 제도를 완성하는 데 힘을 써 달라"고 여당에 주문했습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즉 공수처와 관련해서는 이 법안이 검찰 개혁 법안 성격도 있지만 대통령 주변의 특수관계자나 가족의 권력형 비리를 감시하고 권력을 투명하게 하는 사정기구인 측면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잘 살펴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단행한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서는 야당과 소통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고 권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