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의 잔인한 미소

한류경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1.10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여성이 전동 스쿠터에 강아지를 매달고 달리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7일, 미국 USA 투데이 등 외신들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이커즈필드시에서 포착된 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는 한 여성이 전동 스쿠터 뒤에 강아지를 매단 채 빠른 속도로 달리는 끔찍한 장면이 담겼습니다.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다친 모습 보며 웃기도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다친 모습 보며 웃기도베이커즈필드시에 사는 브랜던 샌더스는 지난 일요일 여자친구와 함께 자전거를 타던 중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한 여성이 타고 있는 전동 스쿠터 뒤에 강아지 한 마리가 매달린 채 끌려가고 있던 겁니다.

이를 본 샌더스는 처음에 강아지가 움직이지 않아 인형인 줄 알았지만, 이내 살아있는 강아지라는 것을 알아채고 여성에게 접근했습니다.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다친 모습 보며 웃기도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다친 모습 보며 웃기도샌더스는 여성을 향해 멈추라고 소리쳤지만, 여성은 헤드폰을 끼고 있어 소리를 못 들었는지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샌더스는 여성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개가 괜찮은지 상태 좀 확인해도 되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여성은 욕설과 함께 "아이를 태우고 다니는 것처럼 놀아주는 거다"라며 황당한 변명을 늘어놓았고, 샌더스는 "아니다. 달리는 스쿠터 뒤에 아이를 매달아 끌고 다니진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합니다.전동 스쿠터에 강아지 매달고 달린 여성…다친 모습 보며 웃기도이후 샌더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과 사진을 공유했고 해당 게시물을 빠르게 퍼지며 많은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샌더스는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그 전에 얼마나 끌려다녔는지 짐작할 수 없지만, 적어도 90m 이상 끌려다닌 것 같다. 네 발이 모두 피투성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후 개는 동물 관리 당국에서 치료를 받았고, 다행히 완치할 수 있는 상처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베이커즈필드 경찰서는 해당 사건을 조사 중입니다.

'영상 픽' 입니다.

(출처= 유튜브 Video Break, 사진= 페이스북 Brandon Sanders)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