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자리 9년 만에 가장 적게 늘어…실업률은 3.8%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19.01.10 12: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제 365]

지난달 일자리 증가 폭이 다시 둔화하면서 지난해 연간 일자리 증가 규모가 10만 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2009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600만 명으로 1년 전보다 3만 4천 명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천600만 명으로 전년보다 9만 7천 명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실업자는 107만 3천 명으로 2016년 이래 3년째 100만 명을 웃돌았습니다.

특히 1999년 6월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았습니다.

지난해 실업률은 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랐습니다.

2001년 이래 17년 만에 가장 높았습니다.

---

직장인이 지난 1년간 낸 세금을 최종 정산해 차액을 돌려받거나 더 내는 연말정산이 15일부터 시작됩니다.

국세청은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15일 오전 8시에 개통한다고 밝혔습니다.

연말정산 간소화는 근로자와 원천징수의무자인 회사가 쉽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국세청은 연말정산에 주요한 며칠은 홈택스 사용자가 많아 접속이 지연될 수 있다며 이용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서비스 첫날인 15일, '편리한 연말정산 서비스'가 시작되는 날인 18일, 수정·추가 자료 제공 다음 날인 21일, 부가가치세 신고 마감일인 25일 등입니다.

---

국내 스마트폰 품질보증 기간이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그동안엔 같은 기종인데도 보증기간이 해외보다 짧아서 '역차별' 논란이 있었습니다.

배터리는 1년 그대로입니다.

---

일반 열차를 이용하는 승객들도 KTX 수준의 지연 보상금을 받게 됩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소비자분쟁해결기준 개정안을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 분쟁 해결기준은 공정위가 분쟁 해결을 위해 제정하고 시행하는 고시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