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1.09% 상승 마감…"미·중 무역협상 낙관"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1.09 06:50 수정 2019.01.09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기대가 지속하면서 상승했습니다.

현지시간 8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6.10포인트(1.09%) 상승한 23,787.45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72포인트(0.97%)상승한 2,574.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3.53포인트(1.08%) 오른 6,897.00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3 거래일 연속 올랐습니다.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 전개 상황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베이징에서 회담을 진행 중인 미국과 중국의 협상단이 무역 관련 이견을 줄였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양국 협상단은 회담을 하루 연장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대화는 매우 잘 진행 중"이라면서 양국 협상에 대한 기대를 재차 드러냈습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발표한 4분기 영업이익 잠정치가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것보다 크게 부진하게 나오면서 기업 실적에 대한 우려도 커졌고, 미국 정부의 부분 폐쇄(셧다운)도 투자심리에 부담이 됐습니다.

이에 따라 다우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300포인트 이상 올랐다가, 다시 가파르게 상승 폭을 줄이는 등 작지 않은 변동성을 보였습니다.

이날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1.9% 올랐고, 보잉 주가는 기대보다 양호한 4분기 상용 항공기 판매와 무역협상 낙관론으로 3.8% 올랐습니다.

업종별로는 산업주가 1.4% 오르고 커뮤니케이션도 1.58% 상승한 반면 금융주는 은행 실적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데 따라 보합권에 머물렀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