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군 엄마' 따라 대통령 할아버지 만난 '토끼 모자 딸'

SBS뉴스

작성 2019.01.08 16:19 수정 2019.01.08 1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의 딸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의 딸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엄마를 따라온 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엄마를 따라온 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엄마를 따라온 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엄마를 따라온 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바라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부대기 및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서 준장 진급예정자인 노경희 3사단 부사단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하고 있다. 엄마를 따라온 딸 김시현 양이 토끼 모자를 쓰고 바라보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