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의사 살해' 사건에 대한의사협회가 내놓은 입장…"드라마가 부추겨"

오기쁨 에디터,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1.02 10:58 수정 2019.01.03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의사 살해 사건에 대한의사협회가 내놓은 입장…"드라마가 부추겨"
서울의 한 병원에서 정신과 의사가 외래진료 환자에게 살해당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측이 드라마가 폭력을 정당화하거나 동조하도록 유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일 서울 모 병원 의사 피살사건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이번 사건은 예고된 비극"이라며 "진료 현장에서 분명한 폭행 의도를 가진 사람의 접근에 대해 의료진은 무방비 상태일 수밖에 없으며 이것은 절대 개인의 힘으로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협회 측은 "최근 상류층의 자녀 교육을 주제로 한 한 드라마에서는 수술 결과에 불만을 품은 환자가 칼을 들고 의사의 뒤를 쫓는 장면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했다"며 "의사와 환자 사이의 갈등과 폭력을 흥미위주로 각색하거나 희화화하여 시청자로 하여금 의료기관 내 폭력을 정당화하거나 동조하도록 유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방송이 며칠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며 "피의자가 이 방송을 보고 모방한 것이 아니더라도 방송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의료진에게 폭언이나 욕설을 하거나 진료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폭력을 써서 항의해도 된다는 식의 그릇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협회 측이 언급한 드라마는 JTBC 'SKY캐슬'로 보입니다.

앞서 지난달 방송된 'SKY캐슬'에서는 의료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환자가 병원에 찾아가 담당 의사였던 강준상(정준호 분)을 흉기로 위협하는 장면이 나왔습니다. 강준상은 흉기를 든 환자를 피해 다니다 가스총으로 제압했고, 해당 장면은 코믹한 분위기 속에 마무리됐습니다.
의사 살해방송 당시에는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최근 의사 살해 사건이 일어난 뒤 지난 1일부터 해당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에는 드라마 내용에 대해 항의하는 내용의 글이 100여 건 가까이 올라왔습니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칼 들고 의사 위협하는 드라마, 살인 조장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드라마 내용에 대한 확대해석일 뿐만 아니라 무리한 비판이라는 견해를 내놓고 있습니다.
정신과 의사 피살앞서 지난달 31일 임세원 서울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의사가 진료 상담을 하던 중 담당 환자 30살 박 모 씨의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박 씨는 상담실에서 흉기를 휘두르기 시작했고, 임 교수가 급히 도망치자 뒤쫓아 나가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임 교수는 중상을 입고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습니다.

조울증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진 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은 시인하면서도 동기에 대해서는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JTBC 'SKY캐슬' 게시판 화면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