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통사고 사망자 10% 줄었다…울산·대전·인천은 증가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8.12.09 1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국 교통사고 사망자 10% 줄었다…울산·대전·인천은 증가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10%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광주, 강원, 부산 등에서는 사망자가 감소했지만 울산, 대전, 인천 등에서는 오히려 증가했습니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올 1월부터 11월까지 지방자치단체별 교통사고 현황과 지난해 지자체 교통안전시설 개선 추진실적을 공개했습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3천443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1%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정부가 1월 발표한 교통안전종합대책에서 역점을 두고 관리 중인 보행자 사고 사망자는 1천318명으로 작년보다 12.7% 감소했습니다.

보행사고 사망자가 급증하는 9∼11월 3개월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1천5명으로 작년보다 17.5% 줄었고, 이 기간 보행 사망자는 22.6% 감소했습니다.

국토부는 "보행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3천여개 횡단보도에 투광기 4천198개, 보행자 방호 울타리 2천815개 등 안전시설 설치와 가로등 점등시간 연장 등이 어느 정도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광주가 작년보다 34.9% 줄어들어 감소 폭이 가장 컸습니다.

강원 -20.7%, 부산 -17.5%, 경기 -17%, 대구 -16.8%, 전남 -15% 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감소했습니다.

반면, 울산은 지난해보다 오히려 교통사고 사망자가 34.0% 증가했습니다.

대전 11.4%, 인천 10.1%, 제주 2.7%, 충남 0.9% 역시 교통사고 사망자가 증가했습니다.

보행자 사고의 경우 강원 -35.7%, 광주 -32.3%, 충북 -32.0%, 전북 -31.3%이 30% 이상 크게 감소했고, 경남 22.6%, 울산 20.8%, 대전 16.2%, 충남 15.5%로 10% 이상 늘었습니다.

연령대별로 보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보다 32.0% 줄어 전반적으로 크게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지역별로 보면 서울, 경기, 인천 지역은 오히려 증가해 사고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더 필요하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고령자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체적으로 6% 줄었지만, 지역별로 보면 울산 120.0%, 대전 40.9%, 충남 28.9% 로 오히려 크게 늘어난 곳도 있습니다.

지난해 교통안전시설 개선 실적은 강원도가 인구 1천 명당 관련 시설 투입 예산이 2억68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80만원으로 가장 적었습니다.

대구광역시는 전체 사업용자동차 운전자 가운데 74.3%에 대해 안전교육을 실시했고, 경기도는 전체의 0.1%에 대해서만 교육을 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