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 임박…성장률은 6년 만에 최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2.09 09: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 임박…성장률은 6년 만에 최저
올해 한국 경제는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돌파하며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지만 성장률은 6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9일 한국은행과 금융시장에 따르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GNI)은 2만 달러를 돌파한 지 12년 만에 3만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1인당 국민소득은 지난해 이미 2만9천745달러로 3만달러 턱 밑까지 올라섰습니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따져보면 2만3천433달러로 추산됩니다.

이 기간 국민총소득에 평균 환율 1,090.88원과 통계청 집계 인구를 반영해 구한 값입니다.

이런 속도가 이어지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3만1천243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은 2006년(2만795달러) 2만달러 시대에 진입했지만 이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느라 3만달러 돌파까지 10년 넘게 걸렸습니다.

세계은행 기준으로 보면 지난해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31위입니다.

이 가운데 인구가 2천만명이 넘는 국가만 따져보면 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호주, 이탈리아에 이어 9위였습니다.

스페인은 3만달러를 넘었다가 재정위기를 겪으며 한국 다음 순위로 내려갔습니다.

한국 바로 위에 있는 이탈리아도 그 이후로 국민소득이 계속 하락세입니다.

이탈리아는 2005년만 해도 한국의 2배에 달했고, 스페인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엔 1만달러가 높았습니다.

3만달러 시대에 접어들지만 올해 한국 경제 속사정은 우리가 꿈꾸던 모습과는 다소 다릅니다.

경제 성장률이 2%대로 다시 떨어지며 저성장 추세가 고착화한다는 우려가 커집니다.

한은 전망에 따르면 올해 경제 성장률은 2.7%입니다.

2012년(2.3%) 이래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홍석철 서울대 교수는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가 넘어간다고 해도 물가가 높으면 실질구매력이 떨어진다"며 "3만달러를 체감하려면 양극화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성인 홍익대 교수는 "노동생산성을 키우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교육, 훈련뿐 아니라 경제 민주화가 중요하다. 납품 단가 후려치기가 일상적이어서는 기술발전 의미가 없다. 당장 성과가 안보여도 길게 목표를 잡고 꾸준히 실천해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