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노란조끼' 4차집회 전국 12만 명 집결…과격양상 줄어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12.09 05:38 수정 2018.12.09 0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랑스 노란조끼 4차집회 전국 12만 명 집결…과격양상 줄어
프랑스의 '노란 조끼'를 입은 시민들이 현지시간 8일 파리, 리옹, 마르세유 등 전국에서 네 번째 대규모 집회를 열고 부유세 부활과 서민복지 추가대책 등을 요구했습니다.

수도 파리의 최대 번화가인 샹젤리제 거리 등지에 모인 시위대는 경찰과 곳곳에서 충돌하거나 방화와 약탈을 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이날 시위는 지난 주말만큼 과격 양상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지난주 방화와 약탈 등 과격 시위가 벌어졌던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는 이른 아침부터 중무장한 경찰의 삼엄한 통제 속에 노란 조끼를 입은 시민들이 속속 모여들었습니다.

대부분 노란색 형광 조끼를 입은 시위 참가자들은 조끼 뒤에 '마크롱 퇴진' '민중 전선' 등의 문구를 적어 넣고 최저임금 인상, 거주세 인하, 부유세 부활, 대입제도 개편 철회 등 다양한 요구를 쏟아냈습니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이날 노란 조끼의 집회 규모는 파리 8천 명, 전국 총 12만 5천 명 정도로 추산됐습니다.

'노란 조끼' 집회는 1차 때인 지난달 17일 전국에서 29만 명이 집결한 데 이어 2차 집회 16만 6천 명, 3차 집회 13만 6천 명으로 계속 줄어왔으며, 이날은 한 주전보다 참가인원이 1만 1천 명이 더 줄었습니다.

당국은 파리에만 8천 명의 경찰력을 투입해 샹젤리제 거리와 개선문, 바스티유 광장 등 주요 집회 장소들을 통제했고, 전국적으로는 8만 9천 명의 경찰을 집회 경비에 동원했습니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 등 곳곳에서는 시위대가 행진을 시도하다가 아침부터 곳곳에서 경찰에 가로막혔습니다.

경찰은 최루탄을 쏘고 살수차의 물대포를 쏘며 시위대를 통제했고, 시위대의 방화로 전국에서 다수의 차량이 불탔습니다.

샹젤리제 거리의 커피숍 등 상점들 일부가 시위대의 습격을 받았지만, 우려됐던 과격 시위대의 대규모 약탈과 방화 등 폭력사태는 없었습니다.

이는 당국이 지난주 파리의 폭력시위 사태 이후 경찰력을 대폭 늘리고 위험인물들을 사전 검문검색에서 대거 체포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이날 저녁까지 파리에서만 화염병과 쇠파이프 등 위해를 가할 만한 물품을 소지한 650명을 구금했습니다.

이날 파리에서는 대통령 집무실 겸 관저인 엘리제궁 인근 등 주요 장소에 경찰 장갑차가 투입됐습니다.

파리 시위 현장에 장갑차가 동원된 것은 지난 2005년 파리 인근 낙후지역의 폭동사태 이후 처음입니다.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로 파리에서만 60여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와인 산지로 유명한 보르도에서는 경찰이 발사한 최루탄에 맞은 남자 1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이날 생방송 대국민 연설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한 추가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란 조끼'라는 집회 이름은 프랑스에서 운전자들이 차 사고나 긴급상황에 대비해 차량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색 노란 조끼를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데서 붙여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