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 내년 월드컵서 프랑스·노르웨이 등과 한 조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8.12.09 05: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회 연속 월드컵 16강 진출을 노리는 여자축구대표팀이 내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국제축구연맹, FIFA 여자 월드컵에서 유럽의 두 팀과 조별리그에서 만나게 됐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센강 세갱섬에서 열린 2019 FIFA 여자월드컵 조추첨에서 FIFA 랭키 14위 한국은 개최국인 프랑스, FIFA랭킹 13위인 유럽의 노르웨이, 39위인 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와 A조에 배정됐습니다.

프랑스는 FIFA랭킹 3위의 강호이자, 개최국이고, 2015년 캐나다 대회 16강에서 우리나라에 3대 0 패배를 안긴 팀입니다.

노르웨이는 올해 발롱도르를 수상한 여자축구 최고 스타 아다 헤게르베르그를 보유한 팀입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개최국 프랑스와 내년 6월 8일 공식 개막전으로 1차전을 치릅니다.

이어 6월 12일 나이지리아와 2차전을 갖고, 18일 최종전에서 노르웨이를 상대합니다.

여자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 6개 조 상위 1,2위 총 12팀과 각 조 3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네 팀이 16강에 오릅니다.

우리나라는 2015년 캐나다 대회에서 1승 1무 1패 조 2위로 16강에 오른 데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노립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