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서 3년 연속 50만 대 판매…1998년 진출 후 처음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8.12.08 14: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현대차가 인도에서 처음으로 3년 연속 50만대 판매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올해 1∼11월 인도 시장에서 50만 7,909대를 판매했다고 오늘(8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현대차는 인도에서 2016년(50만 537대), 2017년(52만 7,320대)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50만대 판매기록을 달성했습니다.

1998년 인도에 진출한 현대차가 이런 기록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현대차는 아울러 올해 5년 연속 판매 신기록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대차는 2013년 38만 2대로 2012년(39만 1,276대) 대비 다소 판매가 감소했지만 2014년 41만 1,471대로 당시 연간 최다 판매기록을 세우며 재도약에 성공했습니다.

이후 지난해까지 4년 연속 자체 판매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올해도 이달에 2만 대 이상만 팔면 지난해 판매기록을 넘어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올해 인도에서 월평균 4만∼5만 대를 팔았습니다.

현대차의 인도 판매는 그랜드 i10, i20, 크레타 3개 차종이 이끌었습니다.

특히 2015년 인도에 처음 선보인 크레타는 출시 이듬해인 2016년 전체 SUV 모델 가운데 판매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현대차는 기존에는 세단 판매 위주였으나 크레타 출시를 계기로 제품 라인업을 SUV까지 다양하게 확장했습니다.

여기에 지난 10월 3년 만에 인도에서 재출시한 소형차 쌍트로가 판매 돌풍을 일으켰습니다.

현대차는 쌍트로의 예약 대수가 벌써 4만 1천 대를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덕분에 현대차는 지난 10월 현지 내수 시장에서 5만 2,001대를 팔아 월간 자체 최대 판매기록을 세웠습니다.

현대차 인도법인 판매 담당 비카스 자인은 "올 하반기 루피화 가치 하락, 유가 상승 등으로 자동차 구매 심리가 위축돼 어려움이 있었지만, 쌍트로가 성공적으로 론칭돼 판매가 늘어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내년에도 차별화된 상품과 마케팅을 바탕으로 판매를 확대하면서 브랜드 이미지 강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차는 1998년 9월 현지 자동차 생산·판매를 시작한 이래 지난 6월 누적 생산 대수가 800만 대를 넘었습니다.

현대차는 인도에서 제2의 도약에 나서기 위해 2020년까지 10억 달러를 투자하고 9개 신차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내년에는 첫 전기차를 통해 현지 친환경차 시장 선점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