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13일 답방 유력' 보도 사실 아니다…北 통보 없어"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2.08 1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 13일로 가닥이 잡혔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8일)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윤 수석은 "우리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북측으로부터 어떠한 통보를 받은 바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어제 기자들과 만나 '북쪽에서 연락이 왔느냐'는 질문에 "(연락이) 안 온다"면서 "북쪽이랑 전화가 되면 이렇게 답답하지는 않을 텐데요"라고 답했습니다.

한 조간신문은 오늘 정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답방이 13일로 가닥이 잡혀 청와대와 경찰 등 관계기관이 전날부터 경호 및 의전 문제 등을 논의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