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무더기 증액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12.08 09:58 수정 2018.12.08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야 실세 의원들 지역구 민원예산 무더기 증액
국회가 오늘(8일) 새벽 본회의에서 처리한 내년도 예산안에는 여야 '실세' 의원들의 지역구 민원예산이 다수 반영됐습니다.

여야 지도부가 헌법을 어기고 예산안의 처리시한을 엿새나 넘기면서 협상을 벌이는 와중에 실세 의원들의 희망 사항이 예산심사에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의원들은 어제 오후까지 이어진 증액심사에서 지역구 예산을 한 푼이라도 늘리기 위해 물밑에서 '쪽지 예산'을 주고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인 경기 의정부갑에서는 망월사역 시설개선비가 15억 원, 의정부 행복두리센터 건립비가 10억 원씩 각각 증액됐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지역구인 세종시에서는 국립세종수목원 조성 예산이 정부안 303억 4천500만 원에 더해 253억 원이 추가됐습니다.

국립세종의사당 건립비 10억 원과 세종 산업기술단지 조성사업비 5억 원도 각각 증액됐습니다.

아울러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지역구인 경기 구리시에서는 구리동구릉 역사경관복원정비 예산이 5억 원 증액됐습니다.

안성-구리 고속도로 건설비가 600억 원, 구리시 사노동 도시계획도로 개설사업비가 10억 원, 구리시 인창동 새마을 도시계획도로 개설비가 4억 원, 구리경찰서 갈매파출소 신축비가 20억 8천만 원 각각 증액되는 등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대폭 늘었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조정식 의원은 지역구인 경기 시흥을에서 죽율 푸르지오6차 앞 선형불량도로 개선비를 10억 원 더 받아냈습니다.

예결위원장을 맡은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강화 한겨레 얼 체험공원 예산 7억 8천700만 원, 강화 황청리 추모공원 예산 8억 4천만 원, 인천 강화경찰서 불은파출소 신축비 8억 4천만 원, 강화 청련사 개보수비 9천600만 원의 증액을 관철했습니다.

안 의원은 '해양수산부는 인천 옹진 진두항이 국가 어항으로 지정되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한다'는 내용의 부대 의견을 집어넣기도 했습니다.

예결위 한국당 간사인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 부산 사상구에서는 분뇨처리시설 사업비 17억 원, 부산사상공단 재생사업 시설비 10억 원, 부산 사상-하단 도시철도 건설비 20억 원, 부산 사상경찰서 덕포파출소 신축비 23억 원이 각각 증액됐습니다.

또 한국당 함진규 정책위의장의 지역구인 경기 시흥갑에서는 매화지구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예산 5억 원이 증액됐습니다.

막판에 예산안 합의에서 빠진 바른미래당도 민원예산을 반영하면서 실속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전북 군산에서는 노후 상수관망 정비 예산 22억 4천900만 원, 군산대 열린 캠퍼스 조성비 3억 원, 군산시 창성동 등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역 정비 예산 7억 5천만 원 등이 각각 추가됐습니다.

군산 예술콘텐츠 스테이션 구축비 15억 원, 군산 해양관광복합지구 조성비 10억 원, 군산 소상공인 스마트 저온창고 건립비 1억 6천만 원도 각각 증액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