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급락세 멈추며 영국·프랑스 소폭 반등 성공

SBS뉴스

작성 2018.12.08 02: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주요국 증시는 7일(현지시간) 최근 급락세가 멈추면서 소폭 반등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0% 상승한 6,778.11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가 산유량 감산에 합의하면서 BP 주가는 2.3%, 셸은 3% 상승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4,813.13으로 장을 마쳐 0.68% 상승했습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 역시 0.41% 오른 3,058.53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만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1% 하락한 10,788.09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 브렉시트(Brexit) 불확실성,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이번 주 급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이날 소폭 반등에 성공했지만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고, 오는 11일 영국 의회에서 브렉시트 합의안이 부결될 가능성이 큰 점이 여전히 투자자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