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 유재석 "1천만 원 찾은 사람 있다"…여전히 '미궁'

SBS뉴스

작성 2018.12.08 0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추리 유재석 "1천만 원 찾은 사람 있다"…여전히 미궁
1천만 원의 행방이 다시 미궁 속에 빠졌다.

7일 밤 방송된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는 천만 원의 행방을 찾아 추리를 시작한 미추리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는 이미지 게임에서 연속으로 정답을 맞혀 8개 중 7개의 힌트를 얻었다. 제니는 "이랬는데 못 맞추면 도연 언니 되는 거잖아요"라며 귀여운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제니는 트램펄린으로 가 "난 천재야"라며 지붕 위에 있는 숫자 715를 확인했다. 또한 제니는 클립보드에 있는 암호를 풀어냈다.

장도연은 "아주 수치스럽고 아무도 나와 공조하려고 하지 않는다"며 "양세형 그 얌생이가 나보고 '장도연스럽다'고 놀린 이후로 사람들이 나한테 오지도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하지만 장도연은 자신이 가진 동전으로 힌트 '미도'를 찾아냈다. 이에 미추리 멤버들은 장도연이 동전 힌트를 풀었다는 것을 믿지 않았고, 장도연은 "너희 나를 정말 바보로 보는 구나?"라며 분노했다.

한편 미추리 멤버들은 서로를 속고 속이며 자신이 알고 있는 힌트를 추리해나가기 시작했다.

양세형은 "나는 누가 천만 원을 가져갔는지 추리해서 못 가져가게 할 거다"며 지난 번 추리의 복수를 다짐했다.

그날 밤, 모두가 잠에 들자 강기영은 눈치를 보며 몰래 방에서 나갔다. 힌트들을 추리해 천만 원이 있는 곳을 찾아낸 것이다.

강기영은 "모든 힌트들이 실을 가리키고 있었다"며 실타래를 찾아갔다. 하지만 제니와 임수향 역시 실타래가 정답인 것을 알아낸 상황.

그렇게 누가 천만 원을 가져갔는지는 모르는 채 아침이 밝았다. 유재석은 미추리 멤버들을 깨우며 아침식사 미션 퀴즈를 냈다.

유재석은 5초 안에 제시어와 같은 의미의 문장을 말해야 하는 5초 퀴즈를 냈다. 제니는 '나랑 사귈래?' 제시어에 "나 회사 YG야"라고 답했다.

유재석은 제니에게 "왜 YG를 이야기 하냐"고 물었고 제니는 "혹시 힙합을 좋아할 까봐"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퀴즈 결과 임수향과 강기영, 김상호가 아침식사를 하게 되었다. 임수향은 강기영에게 "기영 오빠. 천만 원 잘 보관하고 있어요?"라고 물었다. 김상호 역시 "어젯밤 기영이가 밖에 나갔다가 들어온 것을 봤다"고 고백해 강기영을 몰아갔다.

유재석은 미추리 멤버들에게 "천만 원을 찾은 사람이 있다"며 "그 사람은 천만 원을 이월하기로 선택했다"고 알렸다. 이에 미추리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다음 녹화에 천만 원을 자신이 원하는 위치에 숨겨놓게 되었다. 양세형은 "그러면 이월한 사람은 다음 주에 천만 원을 찾는 척만 하겠다"며 난감해 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