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노 딜' 브렉시트시 항만서 최장 6개월간 혼잡 우려"

SBS뉴스

작성 2018.12.08 0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국 정부 "노 딜 브렉시트시 항만서 최장 6개월간 혼잡 우려"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협정을 체결하지 못하고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를 단행하면 항만 등에서 최장 6개월가량 혼잡이 우려된다는 정부 전망이 나왔습니다.

7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영국 범정부 계획위원회는 기존의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영향 분석 결과를 수정한 뒤 관련 내용을 담은 서한을 산업계 대표 등에게 발송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최악의 시나리오 하에서 도버와 포크스턴 등 영국 내 항만은 통관 절차 추가 등으로 최장 6개월가량 혼잡이 우려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당초 전망에 비해 훨씬 더 길어진 수준입니다.

영국 의회는 오는 11일 EU와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표결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여기서 합의안이 부결될 경우 '노 딜' 브렉시트 가능성도 커지게 됩니다.

이와 관련해 맷 행콕 보건부 장관은 서한에서 충분한 의약품 공급이 이뤄지도록 제약업계 등이 계획을 다시 한번 확인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6주분의 의약품 재고 축적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현재 영국과 아일랜드로 수입되는 의약품의 90%는 도버 해협을 거치고 있습니다.

행콕 장관은 '노 딜'로 인한 혼란이 발생하면 항공기를 이용하는 등의 대안을 준비해야 한다고 업계에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