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어머니 채무관계 몰랐다…아들로서 책임질 것"

SBS뉴스

작성 2018.12.07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민수 "어머니 채무관계 몰랐다…아들로서 책임질 것"
가수 윤민수가 어머니의 채무 불이행 폭로가 나온 것에 대해서 "아들로서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7일 윤민수의 소속사 메이저 나인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했고, 이후 사실 관계가 확인 되는 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하고자 한다."면서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본지는 1996년 윤민수의 모친 김 모 씨에게 빌려준 1000만원을 받지 못했다는 김 씨의 고향 지인 강 모 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강 씨는 "김 씨가 윤민수가 뜨면 돈을 갚겠다고 기다려달라고 해서 독촉도 안했지만, 정작 윤민수가 뜨고나서 돈을 달라고 했더니 경찰을 부르며 수모를 줬다."고 폭로했다.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이저나인입니다.

금일 보도된 소속 아티스트 윤민수의 모친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힙니다.

먼저 좋지 않은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보도 전까지 아티스트 본인은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하였고, 이 후 사실 관계가 확인 되는대로 아들로서 책임질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끝까지 다 하고자 합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립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