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대 불출마…"전대는 당 화합·통합 계기 돼야"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2.07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무성, 전대 불출마…"전대는 당 화합·통합 계기 돼야"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대통령을 잘못 모셨던 핵심들, 탈당했다 복당한 사람 중에 주동적 입장에 있었던 사람들, 선거 참패의 책임이 있었던 사람들은 스스로 출마를 안 하는 게 옳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저는 항상 저부터 실천하는 사람이니까 그런 차원에서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을 포함한 비박계 중심의 복당파와 친박계 핵심 인사, 홍준표 전 대표와 같은 6·13 지방선거 당시 주요 당직자 등의 불출마를 함께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2월 말로 예상되는 전당대회에 김 의원이 불출마 의사를 밝힘에 따라 연말부터 본격화할 당권 경쟁에 판도 변화가 예상됩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석방 촉구결의안을 추진키로 알려진 데 대해 "누군가가 잘못 이야기한 것으로, 그런 말은 아무도 한 적이 없다"며 "촉구결의안이라는 것은 다른 당과 뜻을 합해야 하므로 추진하고 있는 일이 잘될 때 두 대통령을 석방해서 재판받도록 내가 앞장서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탄핵 추진에 대한 당 일각의 사과 요구에 대해선 "탄핵은 역사적 사실이고, 우리 당 과반이 찬성했다"며 "정치인이 소신과 철학을 갖고 중요한 결정을 했는데 지금 와서 사과하라고 하면 누가 하겠느냐. 그렇게 뒤집어씌우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