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대리모 32명 석방…"아기 팔지 말고 키워야"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8.12.07 16:19 수정 2018.12.07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캄보디아, 대리모 32명 석방…"아기 팔지 말고 키워야"
지난 6월 캄보디아 당국에 체포돼 인신매매 혐의로 기소된 현지 대리모 32명이 아기를 직접 기르기로 하면서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캄보디아 경찰 관계자는 대리모들이 이번 주 "인도주의적 사유"로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비록 이들 여성은 죄를 지었지만, 아기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고 말했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보도했습니다.

관계자는 이어 "대리모들이 아기를 팔지 않기로 했다"면서, 이를 어기면 인신매매 혐의로 처벌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대리모는 지난 6월 수도 프놈펜 인근의 가정집 단속 과정에서 발견됐으며, 중국인 고객들을 위해 임신한 상태였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들이 임신하면 500달러, 출산 후에는 월 300달러의 양육·생활비를 받으며, 최종적으로 만 달러, 우리 돈 약 천 112만 원의 보상을 받기로 계약했다고 설명했습니다.

BBC 방송은 이들 여성이 뱃속의 태아와 유전적으로 관계가 있는지, 아니면 단지 다른 남녀의 수정된 배아를 키우는 출산대리모 역할을 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지만, 최근 캄보디아 내무부는 태아가 이들 여성과 유전적 관계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캄보디아는 외국 커플들을 위한 대리 출산으로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졌지만, 이웃 태국이 2015년 상업적 목적의 대리 출산을 불법화하자 캄보디아도 이를 불법으로 규정했습니다.

(사진=크메르 타임스 캡처/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