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뉴욕지국, 폭발물 협박에 생방송 중 대피 소동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8.12.07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CNN 방송 뉴욕지국이 한 달여 만에 또 폭발물 협박으로 생방송 중 진행자를 비롯한 직원들이 대피하는 혼란을 겪었습니다.

CNN은 현지시간으로 6일 오후 10시쯤 뉴욕지국이 있는 타임워너센터 빌딩에 5개의 폭탄이 숨겨져 있다는 협박 전화를 받았습니다.

생방송으로 뉴스 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던 뉴스룸에는 10시 30분쯤 즉각 대피를 위한 화재 경보가 울렸고 방송은 사전 녹화 프로그램으로 대체됐습니다.

뉴욕 경찰은 타임워너센터빌딩 내 직원들을 전부 대피시키고 일대를 폐쇄한 뒤 폭탄처리반을 투입해 건물을 수색했습니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차량과 보행자 통제 소식을 전했습니다.

CNN은 대피 한 시간쯤 뒤에는 스카이프를 통해 생방송을 재개했다고 AFP통신은 전했습니다.

진행자 돈 레먼은 시청자들에게 왜 저를 스카이프에서 보고 있는지, 의아할 것이라며 폭발물 협박 전화가 걸려와 생방송을 중단하고 대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NN 뉴욕지국은 지난 10월 24일에도 폭발물 소포 배달로 생방송 중 대피 소동을 겪었습니다.

당시 중간선거를 앞두고 CNN 뉴욕 지국 외에도 오바마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등에 동시다발적으로 폭발물 소포가 배달됐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