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구대상 류현진 "내년에는 20승 해보겠다"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8.12.07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구대상 류현진 "내년에는 20승 해보겠다"
우여곡절 끝에 시즌을 화려하게 마무리한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프로야구 은퇴선수 모임 일구회가 수여하는 일구 대상을 받고 내년에는 더 좋은 활약을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류현진은 오늘(7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일구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일구 대상을 받은 후 "모든 야구선수가 그렇듯 내년에는 20승을 해보고 싶다. 굉장히 어렵겠지만, 그 정도 목표를 갖고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류현진은 올해 부상으로 정규시즌 15경기 등판에 그쳤지만,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의 뛰어난 기록으로 팀의 지구 우승과 포스트시즌 진출을 도왔고,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에 등판해 한국 야구의 위상을 높였습니다.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최고 성적은 2013년과 2014년의 14승입니다.

20승 목표에 대해 류현진은 "대단한 수치다. 선발투수가 20승을 하는 것은 특별하다고 생각한다. 20승을 하려면 부상이 없어야 하고 많은 이닝을 던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류현진은 2006년 일구회 신인상, 2010년 최고 투수상, 2013년 특별 공로상에 이어 대상 영예까지 안게 됐습니다.

올해 귀국 후에는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특별상, 스포츠서울 올해의 특별상에 일구 대상까지 받았습니다.

류현진은 "다저스에서 보낸 6년은 생각보다 빨리 지나갔다. 힘든 일도 있었지만 견뎌내니 굉장히 빨리 지나갔다"고 돌아봤습니다.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 씨와 신혼을 보내고 있는 그는 "아내가 해주는 음식 중 맛있는 음식이 매우 많다. 그중에서 제가 닭 요리를 좋아하는데, 찜닭이 제일 맛있다"라며 아내의 내조를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류현진은 자신에게 상을 준 일구회 선배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제가 나중에 선수 생활을 마치더라도 이런 좋은 일을 하는 게 목표다. 이렇게 야구인들이 할 수 있는 좋은 자리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어 "한국에서 뛸 때도 못 받은 상인데 이 자리에서 받아 뜻깊다. 마운드에 올라간 덕분에 받은 상"이라며 내년 시즌 준비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류현진은 "한국에 와서 잘 쉬고 있는데, 이제 슬슬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김용일 LG 트윈스 트레이닝 코치님이 혹독하게 잘 해주실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또 한화 이글스의 절친한 친구 장민재와 일본 오키나와에서 함께 훈련할 예정이라며 "민재가 먼저 들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일구상 최고 투수상은 35세이브로 세이브왕에 오른 한화 이글스 정우람, 최고 타자상은 홈런왕과 타점왕 2관왕을 휩쓴 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받았습니다.

정우람은 "지나온 길보다 걸어가야 할 길이 더 험난하다는 것을 알기에 더 노력 헌신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고졸 신인으로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쓴 kt wiz 강백호는 신인상을 차지했고, 의지노력상은 2009년 신고 선수로 입단해 LG 트윈스 대표 타자로 성장한 채은성에게 돌아갔습니다.

공로상은 꾸준히 기부와 선행을 실천해온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가 수상했습니다.

신본기는 "지난해 사랑의 골든 글러브에 이어 의미 있는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내년엔 실력과 성적으로 좋은 상을 받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프런트상은 SK 와이번스, 심판상은 우효동 KBO 심판위원이 받았고, 프로 지도자상은 송진우 한화 이글스 코치, 아마 지도자상은 김성용 야탑고 감독에게 각각 돌아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