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국회의장 "한국 기업에 최적 경영환경 만들겠다"

SBS뉴스

작성 2018.12.07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국회의장 "한국 기업에 최적 경영환경 만들겠다"
대한상공회의소는 7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방한 중인 응우옌 티 낌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을 초청한 가운데 '한·베트남 투자·무역 포럼'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우리 측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김도현 주 베트남 대사 등이, 베트남 측에서 응언 의장과 쩐 뚜언 아잉 산업무역부 장관, 다오 응옹 중 사회보훈부 장관, 기업인 사절단 등이 각각 참석했다.

응언 의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 정책에 대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구축을 위한 것으로 높이 평가한다"면서 "특히 베트남이 핵심 파트너로 채택된 데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은 베트남의 최대 투자국으로, 베트남의 경제구조 개선과 일자리 창출, 무역 균형화, 사회안전보장 등에서 지대한 공헌을 했다"며 "최고 입법기관인 베트남 국회는 한국 기업을 비롯한 외국인 투자자에게 최적의 경영활동 환경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은 '신남방 정책 추진 전략 및 한·베트남 협력 강화'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베트남이 신남방정책에서 어떤 의미와 중요성이 있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전문가 패널 토론에서는 부 다이 탕 베트남 기획투자부 차관과 김두희 코트라 투자진출실장 등이 참석해 베트남 투자 환경과 외국인 투자 유치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베트남 상의와 함께 양국 기업의 상호 진출 지원을 통한 양국 경제협력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