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든든하게 챙겨입으세요!…강풍에 체감 온도 '뚝'

SBS뉴스

작성 2018.12.07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금 제가 추위를 전해드리러 여의도 환승센터에 나온 지 약 2시간이 지났습니다.

너무 추운데요, 지금 서울의 체감온도가 영하 15도 가까이 내려갔고, 대관령은 영하 20도 정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가 한국인지 시베리아인지, 북극인지 정말 모를 정도로 오늘(7일) 아침 출근길 정말 너무나 춥습니다.

옷차림 정말 따뜻하게 하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최강 한파가 시작됐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8.7도까지 내려갔고요, 파주가 영하 9.7도, 대관령이 영하 10.9도, 철원은 영하 10.3도를 기록하면서 어제보다 15도 이상 크게 떨어졌습니다.

오늘 낮에도 종일 춥겠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인천과 경기 북부, 강원과 경북, 충북에는 한파 특보가 내려졌고 흑산도와 홍도에는 강풍 경보가 인천과 호남, 강원 곳곳에는 강풍 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엄청난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앞으로 주말과 모레 일요일까지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이 무려 영하 11도까지 곤두박질치겠습니다.

또 오늘부터 내일까지 충청과 호남, 제주에는 비와 눈 소식도 있습니다.

적게는 1cm, 전북 서해안에 많게는 10cm의 눈이 오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 서울이 영하 4도, 강릉이 1도, 대전과 전주가 영하 1도, 부산은 4도에 머물겠습니다.

당분간 한파가 길게 이어지니까요,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