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서울 아침 -9도' 북극 한기 몰려온다…서해 10cm↑ 폭설

SBS뉴스

작성 2018.12.07 02: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찬바람이 심상치 않습니다. 차디찬 북극 한기가 밀려오고 있습니다.

오늘(7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고, 내일은 영하 11도로 연일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하겠습니다. 여기에 바람까지 강해서 체감온도는 이보다 더 낮겠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경기와 강원, 충북, 경북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서해안에도 강풍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앞으로 이 특보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심지어 서해안에는 내일까지 눈 예보도 들어있습니다. 특히 전북 서해안에는 많게는 10cm 이상의 폭설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설물 관리, 그리고 교통안전에도 조심해주시기를 바랍니다.

오늘 그 밖의 내륙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먼지 걱정은 없겠습니다.
 
오늘 아침 기온 영하 10도 안팎까지 크게 떨어지겠고, 한낮에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대부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이번 강추위는 다음 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