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화웨이 악재' 미중 무역협상 불안감에 급락

SBS뉴스

작성 2018.12.07 0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럽 주요 증시는 6일(현지시간)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미국의 요구로 체포돼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일제히 급락했다.

이날 영국 런던의 FTSE 100은 전날 종가보다 3.15% 떨어진 6,704.05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 증시는 10,810.98로 3.48% 하락하며 장을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는 3.31% 하락한 4,780.46으로 거래가 끝났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도 3,045.94로 장을 마감해 3.31% 하락했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은 6일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일 90일간의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하며 시장에서는 낙관론이 나왔지만, 이날 사태로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