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조희연 "설립허가 취소도 고려"…한유총 관련 의혹 조사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2.06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시교육청이 오늘(6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설립허가 취소까지 고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결과에 따라 단호한 조처를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유총은 서울시교육청의 허가를 받아 설립된 사단법인입니다.

조 교육감은 "사립유치원이 에듀파인(국가회계시스템)을 쓰거나 운영자를 법인으로 전환한다고 망하지 않는다"면서 "한유총이 지금이라도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교육청은 한유총이 이덕선 비상대책위원장을 선출할 때 정관상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며, 최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연 집회에 교사 등을 강제동원했다는 의혹도 조사할 예정입니다.

교육청은 또 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등 '유치원 3법' 국회 통과를 막고자 한유총이 국회의원들에게 '쪼개기 후원'을 했다는 의혹 등도 사실인지 파악해 볼 방침입니다.

한유총은 집회 강제동원이나 쪼개기 후원 등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으며, 한유총이 교육청 조사에 협조할지는 미지수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이은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