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의장 "김정은 답방 고려해 17∼25일 중동순방 취소하는 일 없다"

SBS뉴스

작성 2018.12.06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의장 "김정은 답방 고려해 17∼25일 중동순방 취소하는 일 없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 "현재까지 일정이 합의된 것은 없다고 들었다. 그것은 분명하다고 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을 염두에 두고 중동순방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김 위원장이 갑자기 온다고 할 가능성이 있겠지만, 중동순방도 아주 중요해서 취소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의장은 오는 17일부터 7박 9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이스라엘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다.

UAE에 파병 중인 아크부대를 방문해 국군 장병을 격려하고, 각국 국가수반들과도 차례로 면담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문 의장은 "국회 본회의를 오늘 오후 2시 예정대로 개의하겠다"며 "본회의를 열기로 이미 고지했고, 지금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한 200여개 법률안이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여야의 예산안 합의와 상관없이) 본회의 개의는 당연한 일"이라며 "합의가 되면 오늘 본회의에서 다루는 것이고, 오늘 안 되면 내일 다루면 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선거제도 개혁을 예산안 처리의 선결 조건으로 요구하는 데 대해 "조금 이상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문 의장은 "(선거제도 개혁 일정은) 구체적으로 법률에 정해진 것도 아니고 막연하다"며 "예산안 처리를 아무 데나 연계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선거제도 개혁 문제를 외면한 것이 아니고, 현재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만들어서 거기서 A·B·C 안을 내놨다"며 "그중 무엇을 선택할지가 남은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문 의장은 "(오늘 본회의 전에) 예산 협상이 타결될 것을 지금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3일 입장문을 통해 "의장으로서 아무런 조치도 않고 3당 논의만을 지켜보는 것은 국민에게 부끄럽고 국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