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수출에 탄력…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행진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2.06 09:22 수정 2018.12.06 09: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상 최대 수출에 탄력…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행진
수출이 사상 최대 기록을 작성한 데 힘입어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역대 최장 기간인 80개월 연속 흑자행진했습니다.

중국인 입국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며 여행수지 적자는 23개월 만에 최소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10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10월 경상수지는 91억9천만달러 흑자를 냈습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흑자 기록을 80개월째로 늘렸습니다.

흑자 규모는 전월(108억3천만달러)보다 축소했지만 작년 같은 달(57억2천만달러)보다 커졌습니다.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 영향이 컸습니다.

수출입 차인 상품수지는 110억달러 흑자를 냈습니다.

석유제품, 기계류 호조 속에 수출이 572억4천만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을 작성했습니다.

1년 전 같은 달보다 28.8%나 늘었습니다.

작년 10월 장기 추석 연휴 때문에 영업일 수가 줄었다가 늘어난 영향도 작용했습니다.

수입은 462억4천만달러였습니다.

영업일 수 확대, 유가 상승에 따른 원유 도입 단가 상승으로 수입도 1년 전보다 29.0% 증가했습니다.

서비스수지는 22억2천만달러 적자를 냈습니다.

전월(25억2천만달러 적자)은 물론 작년 동월(35억3천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줄었습니다.

그동안 서비스수지 적자 확대의 주범이었던 여행수지가 개선한 영향이 컸습니다.

여행수지는 9억5천만달러 적자로, 2016년 11월(7억5천만달러 적자)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습니다.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출국자 수 증가는 지난해 기저효과 때문에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여행수입(15억4천만달러)은 2016년 5월(17억2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습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26억7천만달러 증가했습니다.

내국인 해외 증권투자는 2015년 9월 이후 매달 증가하고 있습니다.

다만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 미국 정책금리 인상 기대 때문에 9월(77억2천만달러)보다 증가 규모가 축소했습니다.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40억8천만달러 감소했습니다.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 따라 투자 심리가 약화한 여파로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2개월 연속 줄었습니다.

외환보유액에서 환율 등 비거래 요인을 제거한 준비자산은 21억6천만달러 늘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