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입학, 대입보다 어렵다"…학부모들 '분통'

임태우 기자 eight@sbs.co.kr

작성 2018.12.06 02:54 수정 2018.12.06 0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치원 입학시키려고 밤새 줄 서는 폐해를 막기 위해 지난해부터 온라인 입학관리 시스템이 도입됐는데요. 줄만 서지 않았을 뿐 유치원 입학 대란은 올해도 여전했습니다.

임태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만 4세 딸을 둔 워킹맘 이 모 씨, '처음학교로' 추첨 결과를 확인하고 크게 실망했습니다.

3지망까지 모두 고배를 마셨는데 대기자로 올라간 1지망 유치원에서는 대기 순번이 77번이었습니다.

정원이 고작 20명이라 사실상 가망이 없는 셈입니다.

[이 모 씨/'처음학교로' 추첨 지원자 : 저희 엄마들끼리는 그런 이야기 하거든요. '병설 넣었어? 국공립 넣었어? 어 그러면 조상 중에 애국자 있어? 너 전생에 나라 구했어?' 그 정도로 들어가기가 힘드니까. 아무리 맞벌이라고 해도.]

지원자 대부분 세 번의 추첨 기회를 국공립 유치원에 썼지만, 수용인원은 턱없이 부족합니다.

맘카페에는 '대입보다 어렵다'며 분통을 터뜨리는 학부모들이 많았습니다.

사립유치원들이 '처음학교로'에 대거 불참한 것도 학부모 선택권을 좁혔습니다.

[조성실/정치하는 엄마들 대표 : 문재인 정부가 정말로 유아교육 개혁에 강경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면 이제 국공립 확충이나 그리고 공공형의 모델을 대폭 수적으로 늘리겠다는 선언이 굉장히 필요하다고 저희는 계속 생각해왔어요.]

교육부는 내년까지 국공립 유치원 1천 개 학급을 확충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오늘(6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