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노란 조끼 격렬 시위 후 나흘 만에 입 열어

SBS뉴스

작성 2018.12.06 03: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크롱, 노란 조끼 격렬 시위 후 나흘 만에 입 열어
프랑스 정부에 대한 불만이 폭발적으로 분출한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에 대해 그동안 침묵을 지켜온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폭력 시위사태 발생 나흘 만에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러나 이 역시 직접적인 담화 발표가 아닌 정부 대변인을 통한 발표였다.

벤자맹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엘리제궁의 주례 국무회의가 끝난 뒤 마크롱 대통령이 "제반 정치세력과 노조, 재계 지도자들에게 질서와 냉정함을 되찾자고 분명하게 호소해달라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그리보 대변인에 따르면 마크롱은 국무회의에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현 상황은 정치적 반대가 아닌 공화국에 대한 지지가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말과 행동의 폭력이 이처럼 심각한 상황에서 일부 세력이 오로지 공화국을 공격한다는 목표에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크롱은 또한 폭력시위를 방조하는 세력의 "기회주의와 침묵"을 규탄하고 정부 당국자들에게 책임감 있게 국정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고 그리보 대변인은 전했다.

마크롱이 지난 1일 파리 개선문과 샹젤리제 거리에서의 노란 조끼 집회가 폭력시위 사태로 비화한 뒤 국내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한 것은 나흘 만이다.

시위 당시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던 마크롱은 1일(아르헨티나 시간) G20 폐막 회견에서 국내 소식에 대한 질문을 받고 "폭력사태에 책임 있는 자들은 변화나 개선을 원하는 게 아니라 혼돈을 바란다. 폭력을 절대 용납하지 않겠다"라며 엄단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후 마크롱은 귀국하자마자 전날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던 개선문과 샹젤리제 거리를 방문해 경찰과 소방대를 격려하면서도 입을 굳게 다문 채 대원들과 악수만 했다.

프랑스 정부는 이후 4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의 대국민 담화를 통해 노란 조끼 시위의 도화선이 된 유류세 인상 조치를 향후 반년간 중단하고 겨울철 가스요금도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런 와중에 프랑스에서는 노란 조끼 시위 확산 등 여론의 악화에 대통령이 총리와 내무장관만 앞세울 뿐 직접 나서지 않는다는 비판이 줄곧 제기돼왔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