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원산지 따져보니 후쿠시마?…소비자들은 '불안'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8.12.06 15: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면 원산지 따져보니 후쿠시마?…소비자들은 불안
이 라면, 원산지 알면 못 먹을걸? 이미지 크게보기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 논란입니다.

대형마트에서 파는 수입 일본 라면 중
일부가 후쿠시마 지역에서 제조됐다는 겁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후쿠시마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자력 발전소 사고가 일어나
방사능이 누출됐던 지역입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스브스뉴스가 해당 마트에서 확인한 결과,

문제의 제조사에서 생산된 라면은 총 6개였고
그중 3개를 입수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원산지가 적혀있는 성분표에는
한국어로 적힌 ‘일본’이 전부였지만,
 
일본어로는 제조소가
‘후쿠시마현 기타카타시’라고
선명하게 적혀있었죠.
이미지 크게보기
마트 측은 식품 수입 자체엔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슬그머니 판매를 전면 중지시켰습니다.

이런 일이 과연 라면뿐일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현행법상 수입산 농수산물과 가공식품의 원산지는
‘국가’만 표시하게 돼 있습니다.
지역은 표기할 필요가 없는 거죠.
이미지 크게보기
“일본 후쿠시마현(생산)
이렇게 썼으면 사람들이 안 샀을 거예요.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표기를 해야 하는데…”

- 김혜정 / 시민방사능감시센터 대표

시민단체들은 재발을 막기 위해서
지역명도 표기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현재 일본산 가공식품은 수입과정에서 
방사선 검출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검사는 제품마다 ‘전량’이 아닌
‘표본 하나만’ 대상으로 한 검사입니다.
불안은 여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지금으로선 소비자가 주의 깊게 살피는 것밖엔
답이 없어 보입니다. 

어딘가에 작게 쓰인 일본어를 일일이 해석해
직접 확인하는 방법으로 말이죠…
이미지 크게보기

국내 한 대형마트에서 일본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인스턴트 라면을 판다고?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원자력 발전소가 붕괴돼 방사능 물질이 유출됐던 그 후쿠시마!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을까요?

글·구성 박경흠, 정아이린 인턴 / 그래픽 김태화 / 기획 정연, 조제행

(SBS 스브스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