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도·제주도 해역서 800년 전 중국 도자기 550점 발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12.05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흑산도·제주도 해역서 800년 전 중국 도자기 550점 발굴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7∼9월 전남 신안 흑산도와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서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남송 대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도자기 550여 점을 찾아냈다고 5일 밝혔습니다.

남송은 금나라에 북부 지방을 빼앗긴 송나라가 항저우(杭州)로 천도한 시기로, 1127년부터 1279년까지 존속했습니다.

제보를 통해 긴급 조사를 시행한 흑산도 바다에서는 청자 접시를 비롯해 유물 50여 점이 나왔습니다.

신창리 해역은 1996∼1998년 제주대와 국립제주박물관이 조사한 바 있는데, 유물과 선체 존재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시작한 이번 발굴에서는 '금옥만당'(金玉滿堂), '하빈유범'(河濱遺範) 글자를 바닥에 새긴 청자 조각을 포함해 유물 500여 점을 찾았습니다.

도자기는 대부분 저장성 룽취안(龍泉)에서 제작한 청자로 조사됐고, 푸젠성에서 만든 것으로 보이는 유물도 있었습니다.

룽취안에서는 북송 시대부터 청나라에 이르기까지 청자를 생산하는 가마가 운영됐는데, 중국에서 일본으로 향하다 신안 앞바다에 침몰한 원나라 무역선 신안선에서도 많은 룽취안 청자가 나왔습니다.

연구소 관계자는 "흑산도와 제주도는 고려와 남송, 일본을 아우르는 동아시아 해상 교역로에서 중요한 기착지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흑산도 바닷길은 송나라 사신 서긍(徐兢)이 고려를 방문하고 쓴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에 송과 고려를 잇는 항로로 소개됐고, 조선 후기 학자 한치윤은 '해동역사'(海東繹史)에서 제주도에서 항로로 송과 일본을 쉽게 갈 수 있다고 기록했습니다.

연구소는 내년에 신창리 해역을 정밀 발굴할 예정입니다.

(사진=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제공,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