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산지 알고도 꼼수 표기…홈플러스 '후쿠시마 라면' 논란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12.05 08: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대형 마트에서 일본 대지진 당시 방사능 누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산 라면을 팔아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한글로는 원산지가 일본으로만 적혀 있어서 그동안 모르고 사드신 분들은 상당히 찝찝해하고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입니다.

<기자>

대형마트인 홈플러스 매장에 수입 라면이 빼곡히 진열돼 있습니다.

원산지는 한글로 일본산이라고 적혔지만, 일본어 설명을 자세히 보면 후쿠시마를 뜻하는 '복도'라는 한자가 보입니다.

방사능 누출사고 이후 이 지역의 식품에 대한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지만, 일본어에 익숙하지 않으면 알아보기 어려운 겁니다.

[박지우/경기 성남시 : 방사능에 노출됐는지도 모르는데 되게 불안하고….]

[김현숙/서울 강북구 : 소비자를 기만하는 거잖아요. 어떻게 보면 무작정 판매를 늘리기 위한 목적이 짙게 깔린 거니까.]

이 라면은 이미 지난 3월부터 판매됐지만, 네티즌들의 문제 제기로 후쿠시마산이라는 게 알려졌습니다.

홈플러스 측은 생산된 공장이 원전사고 지역에서 100km 정도 떨어진 곳이며, 식약처의 안전성 검사를 받아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현행법상 수입 가공식품의 원산지는 국가만 표기해도 문제가 없다지만, 소비자를 기만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임은경/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 : 정확한 정보를 주고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해줘야 되는데 소비자 입장에선 '이것을 감추려고 한 거 아니냐'라고 생각을 하는 거죠.]

해당 제품의 판매와 수입을 모두 중단하기로 했지만, 식품의 원산지 정보 표기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