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리고 가끔 비…내일 비 그친 뒤 황사 가능성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8.12.03 05: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월요일인 오늘(3일) 아침에는 전국이 흐리고 충청과 남부, 제주도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전국에 가끔 비가 오겠지만 오후부터 밤까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습니다.

내일도 서울 등 중북부 일부를 제외한 전국에 비가 오다가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전남과 제주도에는 내일까지 10에서 50mm 강원 영동과 충청 전북과 경상도에는 5에서 30mm의 적지 않은 겨울비가 오겠고 서울 등 그 밖의 지방에는 5mm 안팎의 비가 오는 데 그치겠습니다.

비가 내릴 때 가시거리가 짧아지겠고 서해안에서는 강풍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비가 오면서 기온은 평년보다 높아 포근하겠지만 내일 비가 그친 뒤에는 찬 바람이 불면서 추워지겠습니다.

특히 내일은 중국발 황사가 서해부터 영향을 줄 가능성이 커서 대비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다만, 황사의 영향 강도나 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라며 최신 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해상에는 높은 풍랑이 일겠고 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밀려올 것으로 보여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라며 산불 등 큰 불이 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