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특감반 직원들, 친목 도모한다며 근무시간 '골프 회동'

김정인 기자 europa@sbs.co.kr

작성 2018.11.29 20:12 수정 2018.11.29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특별감찰반 직원을 모두 교체한 건 방금 전해드린 두 명의 문제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이 친목을 도모한다면서 근무 시간에 단체로 골프를 친 사실이 청와대 감찰을 통해 드러난 것으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이어서 김정인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최근 반부패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 직원들이 근무 시간에 골프를 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골프를 친 인사들은 경찰에 지인의 수사 상황을 물어본 김 씨와 추가 비위자 A 씨 외에 경찰 등 타부서 파견 직원들도 포함됐습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골프를 친 것으로 지목된 특감반 직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여권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들은 "직원들끼리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두 팀으로 골프를 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동안의 관행"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외비인 감찰 내용을 유출하는 것은 징계 사안"이라며 SBS 취재 내용에 대한 즉답을 피했습니다.

청와대가 이번에 특감반 전원을 교체한 건 검찰 직원들의 비위 사실과 함께 직원들의 골프 회동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감반 직원들의 비위 정황에 이어 근무 시간 골프 회동까지 드러나면서 해이해진 청와대 공직기강에 대한 비난은 거세질 전망입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