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pick] '곰 인형' 세탁 끝날 때까지 오매불망 기다리는 강아지

한류경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28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 단짝 구해주세요!한 반려견이 자신이 가장 아끼는 '곰 인형'이 세탁되는 동안 그 옆을 꼼짝없이 지키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귀여움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6일,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반려견 '합스'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합스의 주인인 재클린 에스티는 3년 전 합스를 가족으로 맞이하게 됐습니다.'제 단짝 구해주세요!이후 합스는 에스티의 곰 인형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고, 그렇게 합스와 곰 인형은 둘도 없는 단짝 친구가 되었습니다.

합스는 단 한시도 곰 인형과 떨어지려고 하지 않았고, 어딜 돌아다니든 항상 곰 인형을 데리고 다녔습니다.

에스티가 곰 인형을 들고 있으면, 빨리 내놓으라는 듯 에스티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에스티는 더러워진 곰 인형을 세탁하면서 우연히 재미있는 모습을 포착했습니다.
세탁기에 갇힌 채 빙글빙글 돌아가는 곰 인형을 발견한 합스는 그 앞에 쪼그리고 앉아 빨래가 끝날 때까지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던 겁니다.

세탁이 끝난 뒤 곰 인형은 다시 합스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제 단짝 구해주세요!그런데 그날 밤 합스는 자다가 악몽이라도 꿨는지 잠에서 깨어나 갑자기 세탁기 문을 긁으며 곰 인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에스티는 합스에게 세탁기 안을 확인시켜준 뒤, 침대에 얌전히 있던 곰 인형을 보여줬습니다.

합스는 그제야 안심한 듯 곰 인형 옆에 누워 다시 잠을 청했습니다.

합스의 귀여운 행동에 에스티는 "합스가 곰 인형을 정말 사랑하는 것 같다.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영상 픽' 입니다.

(출처= 트위터 'jacquelineestey')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