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눈물 섞인 사과한 문무일 총장…형제복지원 피해자들 만나

이혜미 기자 param@sbs.co.kr

작성 2018.11.27 16:45 수정 2018.11.27 16: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무일 검찰총장이 형제복지원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27일) 오후 형제복지원 피해자 30여 명을 만나 "검찰이 외압에 굴복해 수사를 조기에 종결하고 말았다는 과거사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무겁게 받아 들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피해사실이 제대로 밝혀지지 못하고, 현재까지 유지되는 불행한 상황이 발생한 점에 대하여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사과문을 읽어 내려가면서 문 총장은 입술을 떨며 쉽게 말을 잇지 못했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문 총장의 눈물 섞인 사과가 끝나자, 한종선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모임 대표는 문 총장에게 "그 눈물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명분으로 1975년부터 1987년까지 12년 간 운영된 형제복지원은 시민을 불법 감금하고 강제노역과 구타, 학대, 성폭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검찰은 1987년 형제복지원 박인근 원장에 대해 수사를 벌여 불법감금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겼지만, 대법원은 1989년 7월 정부 훈령에 따른 부랑자 수용이었다며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검찰 과거사위는 지난 4월 위헌인 정부훈령에 따른 부랑자 수용은 불법 감금에 해당한다며 사건 재조사를 권고했고, 재조사 끝에 문 총장은 지난 20일 법원의 판결에 법령위반이 있다는 이유로 사건을 대법원에 비상상고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세경, 영상편집: 이은경)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