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pick] 다리 난간에 아슬아슬…사고 현장서 의사가 보인 용감한 행동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11.26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교통사고 현장에 도착한 의사가 위험을 무릅쓰고 한 일교통사고 현장에 도착한 한 의사가 보여준 행동이 누리꾼들의 칭찬을 받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 호주 '야후 7 뉴스' 등 외신들은 중국 허난성 지위엔에서 일하는 39살 의사 자오펀옌 씨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자오 씨는 최근 한 교통사고 현장에 투입되었습니다.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자욱하게 낀 안개 때문에 화물 트럭이 다리 난간에 충돌한 사고였습니다.

트럭은 워낙 다리 가장자리에 붙은 상태여서 운전석으로 접근하기는 쉽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다리 자체가 워낙 높아 난간으로 접근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자오 씨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행동에 나섰습니다.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난간 위로 올라간 겁니다.
교통사고 현장에 도착한 의사가 위험을 무릅쓰고 한 일덕분에 자오 씨는 가장 먼저 환자에게 접근해 의료진이 도착했음을 알렸고 두려움에 떠는 운전자를 진정시켰습니다. 그리고 얼마 뒤 구조대원들이 도착하면서 운전자는 빠르게 병원으로 이송돼 제때 치료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후 난간 위에 올라선 자오 씨의 사진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입소문을 타며 화제가 되었습니다. 누리꾼들은 "나라면 저렇게 하지 못했을 것", "존경스럽다"며 용감한 행동을 보여준 자오 씨에게 칭찬을 이어갔습니다.

이에 자오 씨는 "의사로서 나는 환자를 돕는 의무를 다했을 뿐"이라며 겸손한 인사를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야후 7 뉴스 홈페이지 캡처)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