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원곡 공원서 영아 시신 발견…경찰 수사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8.11.11 15: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 안산시 한 공원에서 갓 태어난 영아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안산 단원경찰서는 오늘(11일) 오전 안산시 단원구 원곡공원 관리자로부터 영아 시신이 들어 있는 가방을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발견 당시 시신에는 탯줄이 그대로 달린 채 부패가 상당히 진행 돼 있었던 것으로 조사 됐습니다.

시신이 들어 있던 가방은 천 재질 분홍색 크로스백으로, 가방 안에는 성인 여성용 속옷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공원 관리자는 10일 전 공원에서 가방을 발견해 쓰레기로 생각하고 관리소 옆에 버려 뒀지만 락스를 수차례 뿌려도 악취가 가시지 않자 내용물을 확인한 뒤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하고, 근처 CCTV 영상 등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 상태가 심해 성별이나 외상 여부 등은 확인하기 어렵다"며 "시신에 탯줄이 달려 있어 출산 중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