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이념 편향 못 벗은 대통령 안쓰러워…경제팀 교체 절망"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11.11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학규 "이념 편향 못 벗은 대통령 안쓰러워…경제팀 교체 절망"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경제 투톱' 동시 교체에 대해 "이념편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대통령이 걱정스럽고, 안쓰럽다"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1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이 남의 말 안 듣기로 유명하단 말이 근거 없기를 바랐는데 이번 인사를 보면 대통령의 고집이 대단한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손 대표는 "내 요구와 주장대로 경제부총리와 정책실장이 경질됐지만, 전혀 좋지 않다"며 "내가 요구한 것은 단지 사람을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의 철학을 바꾸라는 것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후보자가 지명되고, 김수현 정책실장이 임명되면서 바뀐 것은 하나도 없고, 대통령의 철학은 그대로였다. 절망이다"라고 했습니다.

손 대표는 "청와대는 두 사람이 원팀(One Team)이라면서 홍 후보자가 경제사령탑을 맡더라도 소득주도성장의 경제기조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며 "이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하고, 시장을 중시하라는 요구에 '내가 내 길 가는데 무슨 딴소리냐'하는 대답일 뿐"이라고 꼬집었습니다.

특히 그는 김 정책실장을 겨냥해 "부동산위기의 원조이고, 탈원전 정책의 주역이며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이너서클 멤버"라며 "김수현 원톱(One Top)이 틀림없는 상황에서 말 잘 듣는 관료 출신 홍남기 후보자가 이너서클에 이념편향적 왕 실장에게 끌려다니면 이 나라 경제는 이제 끝장"이라고 했습니다.

손 대표는 "안쓰러운 마음에 걱정이 태산"이라며 "이제 야당은 무엇을 하고, 나는 더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답답할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손 대표는 오늘 오전 부산국군병원에서 열린 고(故) 윤창호 씨 영결식에 참석해 음주운전 처벌 강화를 위한 '윤창호 법'의 조속한 제정을 약속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