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없어"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1.11 15:52 수정 2018.11.11 1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수현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는 패키지…수정 없어"
신임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3대 기조를 이어갈 방침을 표명하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중심의 경제정책 운용 의지를 밝혔습니다.

장하성 초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임명된 김 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경제정책 3대 기조에 대해 "분리할 수 없이 묶인 패키지"라며 "속도·성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큰 틀의 방향에 대해선 전혀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본적으로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가 함께해서 궁극적인 포용국가를 달성하려는 방향은 명확하다"며 "다만 속도와 균형에 있어 염려가 있을 텐데, 신임 경제부총리가 지휘봉을 잡고 잘 이끌어줄 것이다. 경제환경이 달라지는 시점에 와 있기에 1년 6개월 진행된 정책도 자세히 들여다볼 필요는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 경제부총리를 뒷받침하겠다"며 "투톱(불화설) 같은 말이 안 나오게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김 실장에게 "사회정책과 경제정책의 통합적 운영이라는 방향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고 김 실장은 전했습니다.

그는 "포용국가 실현 정책구상에 힘을 쏟겠다"고 말한 데 이어 "소득 불평등·저성장·저출산을 극복하고 포용국가로 나가야 한다"며 "경제정책·사회정책의 통합적 접근이 필요하며,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다. 대통령이 저를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 김 실장은 "9·13 대책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경제부총리도 누차 말한 것처럼 앞으로 조금이라도 불안한 여지가 발생하면 선제적으로 대처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 김 실장의 책임이 없지 않다'는 지적에 "제 개인의 책임에 대해서야 언제나 깊이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자신의 역할에 대해 김 실장은 "제가 경제전문가가 아니라는 걱정을 하는 것 같은데, 제가 경제학을 했다 하지 않았다 식의 논의는 적절치 않다"며 "청와대에 있는 경제수석 등 전문가들의 역할을 강화하면서 이들의 내각과 결합도를 높이면서 전체 국정과제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