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정책실장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원팀' 임할 것"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8.11.11 15:26 수정 2018.11.11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수현 정책실장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원팀 임할 것"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청와대 정책실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사람으로, 경제부총리를 뒷받침 하겠다"며 "더는 투톱 (불화) 같은 말이 나오지 않도록 엄중히 대처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장하성 초대 정책실장에 이어 그제(9일) 임명된 김 정책실장은 오늘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경제부총리를 (경제)사령탑으로 하나의 팀으로 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많은 국민이 경제와 일자리를 걱정할 때 정책실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무엇보다 먼저 엄중한 민생경제를 책임지고, 경제와 일자리에 도움이 된다면 누구든 만나고 어디든 찾아가겠다. 대통령이 직접 챙길 수 있게 가감 없이 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포용국가 실현 정책구상에 힘을 쏟겠다"며 "경제정책·사회정책의 통합적 접근이 필요하며, 필요한 지혜를 모으고 역량을 집중하겠다. 대통령이 저를 임명한 주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내각이 국민 기대에 부응해 더 많은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며 "내각과 비서팀의 팀워크를 한 단계 더 높이는 게 목표로, 현안을 미루지 않고 빠르게 반응하고 책임 있게 결정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