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독에 빠진 한국인'…男 52%·女 25% '월 1회 이상 폭음'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1.11 12:10 수정 2018.11.11 14: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술독에 빠진 한국인…男 52%·女 25% 월 1회 이상 폭음
우리나라 성인 남자 2명 중 1명, 여자 4명 중 1명은 월 1회 이상 폭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11일 발표한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9세 이상 성인의 월간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음주)은 62.1%(남자 74.0%, 여자 50.5%)로 2005년 조사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습니다.

여자 월간음주율도 지속해서 증가해 지난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습니다.

고위험 음주율(1회 평균 음주량이 남자 7잔, 여자 5잔 이상이고 주 2회 이상 음주)도 전년보다 0.4%포인트 증가한 14.2%(남자 21.0%, 여자 7.2%)였습니다.

월간폭음률(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자 7잔 또는 맥주 5캔, 여자 5잔 또는 맥주 3캔 이상 음주)은 39.0%(남자 52.7%, 여자 25.0%)에 달했습니다.

연령별 폭음률을 보면, 남자는 20대(54.8%), 30대(57.9%), 40대(59.1%)가 모두 50% 이상이었고, 여자는 20대(45.9%)가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여성의 폭음률도 계속 증가하는데 이는 사회활동 증가, 술을 기호식품으로 여기는 문화 등의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만성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부담이 늘어나고 있어, 비만, 흡연, 음주 등 건강위험행태 개선을 통한 만성질환 예방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