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족 늘어난다…3명 중 1명 하루 한 끼 이상 밖에서 해결

홍지영 기자 scarlet@sbs.co.kr

작성 2018.11.11 12:08 수정 2018.11.11 1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식족 늘어난다…3명 중 1명 하루 한 끼 이상 밖에서 해결
한국인 3명 중 1명은 하루에 한 번 이상 밖에서 식사하고 있으며, 아침식사 결식률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집밥이 아닌 음료와 과일, 용기면 등 편의식품으로 에너지를 섭취하는 비중도 크게 늘었습니다.

11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1회 이상 외식률은 32.6%로 2008년 24.2%에 비해 크게 늘었습니다.

남자 외식률은 41.0%로 여자 23.8%보다 훨씬 높았습니다.

하루 에너지 섭취량 중 가정식을 통해 섭취하는 비율은 38.3%로 여전히 높은 편이었지만, 2005년 58.6%에 비해서는 많이 감소했습니다.

외식을 통해 섭취하는 에너지의 비중은 2005년 20.9%에서 지난해 29.5% 증가했고, 음료·과일·용기면 등 조리 없이 또는 간단한 조리 후 먹는 편의식품을 통한 섭취량 비율도 10.2%에서 24.8%로 증가했습니다.

아침식사 결식률(조사 1일 전 아침식사 결식)은 2005년 19.9%에서 지속적으로 높아져 지난해 27.6%였으며, 이에 따라 아침식사로 섭취하는 에너지 비율도 같은 시기 21.2%에서 15.9%로 감소했습니다.

한국인의 하루 에너지 섭취량은 지난해 남자 2천239kcal, 여자 1천639kcal로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식사 내용에는 변화가 있었습니다.

에너지 섭취량 중에 지방이 기여하는 비율은 2005년 20.3%였으나 지난해 22.5%로 증가했고, 탄수화물은 64.2%에서 62.4%로 감소했습니다.

나트륨 섭취 비율(목표섭취량 2천mg 대비 섭취 비율)은 183.2%나 됐으며, 섭취량은 점점 감소하고 있지만, 아직도 필요량의 2배를 먹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곡류 섭취량은 2005년 315g에서 지난해 289g으로 감소한 반편, 육류는 90g에서 116g으로 늘었고, 음료류도 62g에서 207g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