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여학생 흡연율 3.7%로 2년째 상승…남학생은 감소세

SBS뉴스

작성 2018.11.11 12:09 수정 2018.11.11 1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고 여학생 흡연율 3.7%로 2년째 상승…남학생은 감소세
담배를 피우는 남자 청소년의 비율은 지속해서 하락하는 반면 여자 청소년의 흡연율은 2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청소년 6명 중 1명은 한 달 내 술을 마신 적이 있었고, 10명 중 1명은 '위험' 수준의 음주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청소년의 운동량은 여전히 부족했고 패스트푸드, 탄산음료 섭취 등 식생활은 급격히 서구화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11일 전국 청소년(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약 6만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14차 청소년건강행태조사 결과, 전체 청소년 흡연율은 6.7%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7년 6.4%에서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청소년 흡연율은 '최근 30일 동안 1일 이상 흡연한 사람의 비율'을 말한다.

흡연율이 지속해서 떨어지는 남학생과 달리 여학생의 흡연율이 2년 연속 상승하면서 전체 흡연율에 영향을 끼쳤다.

남학생 흡연율은 2007년 13.3%에 달했으나 이후 꾸준히 감소해 9.4%까지 내려왔다.

반면 여학생 흡연율은 2006년 9.2%에서 2016년 2.7%까지 줄었다가 2017년(3.1%)과 2018년(3.7%)에 다시 상승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명확하진 않지만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편의점에서의 담배 광고, 캡슐 담배 등 담배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에 있어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확한 이유를 통계로 파악하기 어려운 만큼 내년부터는 청소년 건강 패널 조사를 하고,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을 조사해 흡연 증가 요인을 규명토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코스'와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운 경험이 있는 청소년의 비율은 2.9%(남학생 4.4%, 여학생 1.2%)였다.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은 10명 중 1명꼴인 9.2%가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워본 경험이 있었다.

술을 마시는 학생도 적지 않은 편이어서 청소년 약 6명 중 1명(남학생 18.7%, 여학생 14.9%)은 한 달 사이 음주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10명 중 1명(남학생 9.1%, 여학생 8.6%)은 월 1회 이상 '위험음주'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험음주는 한 달 내 평균 음주량이 남자는 소주 5잔 이상, 여자는 소주 3잔 이상인 경우를 칭한다.

가정에서 술을 권유받은 경험이 있는 청소년은 전체의 38.2%로 집계됐다.

술을 권유받은 경험이 있는 청소년의 현재 음주율은 28.4%로 경험이 없는 청소년(9.3%)보다 높았다.

술을 마신 사람으로부터 희롱을 당하거나 두려움을 느끼고, 공공장소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등 음주로 인한 간접폐해를 경험한 청소년은 49.8%였다.

특히 여학생은 69.7%가 피해를 보았다고 밝혔다.

남학생은 31.4%다.

'운동을 한다'는 답변은 여전히 저조한 반면 패스트푸드나 탄산음료를 섭취하는 비율은 늘어나고 있다.

최근 일주일 동안 '하루 1시간 주 5일 이상' 숨이 찰 정도의 신체 활동을 했다는 청소년은 13.9%에 불과했다.

남학생은 20.3%, 여학생은 7.1%다.

2014년 이후 큰 변화가 없이 저조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청소년 5명 중 1명은 최근 일주일 동안 피자, 치킨, 햄버거 같은 패스트푸드를 주 3회 이상 먹는 등 좋지 않은 식습관을 갖고 있었다.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은 2009년 12.1%에서 2018년 21.4%로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탄산음료를 주 3회 이상 마신 청소년 역시 34.7%에 달해 증가 경향이 뚜렷했다.

탄산음료 섭취율은 남학생(41.9%)이 여학생(26.8%)보다 높았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