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폴더블폰 내년 상반기 무조건 출시…최소 100만대"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8.11.11 11:13 수정 2018.11.11 1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 폴더블폰 내년 상반기 무조건 출시…최소 100만대"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내년 상반기까지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물량은 최소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 사장은 현지시간 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폴더블폰 출시 일정에 관한 질문을 받고 "날짜를 못 박을 수는 없지만, 내년 상반기까지는 무조건 출시한다"고 자신했습니다.

"삼성전자 같은 생산 규모에서는 플래그십 제품 최소 생산 대수가 100만대 정도"라며 "폴더블폰 초도 물량은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고 시장 반응이 좋으면 더 생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폴더블폰에 들어갈 디스플레이와 유저 인터페이스를 공개해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10년간 비슷한 형태로 이어진 스마트폰 폼팩터의 '혁신'을 일으켰다는 평가입니다.

다만 디스플레이를 검은 케이스로 감싼 형태로만 공개해 두께나 무게, 배터리 사양, 실제 디자인 등은 가늠할 수 없었습니다.

폴더블폰이 시장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두께, 무게 등이 휴대하기 편리하고 배터리 사용성이 현재 플래그십 스마트폰 수준으로 나와야 합니다.

중국 업체 '로욜'이 지난달 말 폴더블 스마트폰 '플렉스파이'를 공개해 세계 최초 타이틀은 뺏겼지만, 삼성전자가 공개한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평평한 것이어서 디스플레이가 울퉁불퉁한 플렉스파이와는 차이가 크게 난다는 반응입니다.

대량 양산이 가능하다는 것도 중국 업체와 차별점입니다.

폴더블폰 라인업도 갤럭시S 시리즈,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함께 매년 출시할 계획이라는 것이 고 사장 설명입니다.

고 사장은 제품 이름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폴더블폰은 5G와 함께 전체 스마트폰 시장 수요를 촉진하고 삼성전자 스마트폰 실적을 반등시킬 기회로 꼽힙니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