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 루스·엘비스 프레슬리 미국 자유의 메달 받는다

SBS뉴스

작성 2018.11.11 03: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1935∼1977), 미국의 전설적인 야구왕 베이브 루스(1895~1948) 등이 미국 정부의 '자유의 메달'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자유의 메달은 국가 안보와 세계 평화, 문화 분야에 뚜렷한 공헌을 남긴 미국인에게 수여됩니다.

민간인에게 주어지는 상으로서는 최고의 영예로 평가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프레슬리와 루스를 비롯해 총 7명을 수상자로 선정하고, 다음주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난 2016년 초 심근경색으로 숨진 앤터닌 스칼리아 전 연방대법관, 공화당 소속 오린 해치(84·유타) 상원의원도 수상자에 포함됐습니다.

특히 백악관은 해치 상원의원에 초점을 맞추려고 하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습니다.

공화당 상원의원 중 가장 오랫동안 현역으로 재임해온 해치 상원의원은 제럴드 포드 행정부 때인 1976년 처음 상원의원에 당선돼 42년째 자리를 지켜왔습니다.

이번 11·6 중간선거에 불출마했고 후임으로 같은 공화당 소속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당선됐습니다.

지난해 말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입법 승리로 기록된 세제개혁 법안 처리 과정에서 큰 역할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투사(true fighter)'라고 치켜세우기도 했습니다.

그밖에 미국프로풋볼(NFL)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쿼터백 로저 스타우바흐, NFL 스타 출신으로 미네소타주 대법관을 지낸 알랜 페이지, '카지노 재벌' 셸든 아델슨의 부인인 '자선가' 미리엄 아델슨 등도 자유의 메달을 받게 됩니다.

(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