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 역대 두 번째 100억 원 돌파 임박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8.11.11 11:40 수정 2018.11.11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O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 역대 두 번째 100억 원 돌파 임박
올해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이 역대 두 번째로 입장 수입 100억원 돌파를 눈앞에 뒀습니다.

KBO 사무국은 두산과 SK가 격돌한 한국시리즈 5차전까지 올해 15차례 열린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입장 수입으로 93억 682만2천원을 벌었다고 발표했습니다.

KBO 사무국은 내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입장 수입 1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 역대 최고액은 2012년에 달성한 103억 9천222만6천원입니다.

당시 포스트시즌에는 두산, 롯데, SK, 삼성이 진출해 15경기를 벌였고, 삼성이 SK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올해 한국시리즈 5경기는 모두 매진을 달성했습니다.

한국시리즈만 따지면, 2015년 두산과 삼성의 한국시리즈 1차전 이후 19경기 연속 만원 관중을 이뤘습니다.

올해 포스트시즌 15경기에는 관중 29만 260명이 찾았습니다.

2018 KBO리그 규정에 따르면 KBO 사무국은 포스트시즌 행사 진행과 관련한 제반 비용(약 45%)을 제외하고 포스트시즌 입장 수입을 가을 야구 출전 팀에 나눠줍니다.

먼저 정규리그 1위 팀 두산이 전체 배당금의 20%를 상금으로 가져가고, 포스트시즌 출전팀은 이 액수를 뺀 금액을 나눠서 가져갑니다.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50%, 준우승팀이 24%를 각각 받습니다.

플레이오프에서 탈락한 넥센이 14%, 준플레이오프에서 떨어진 한화는 9%,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탈락한 KIA가 3%를 각각 받습니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지 최상단으로 가기